케세라 세라 Que Sera Sera Episode 17 / Multi Language subtitles
Film Date :   March 17 - May 13, 2007
Genre :   코메디 드라마 로맨스   
친구에게 이메일 보내기 :    링크가 끊어 졌다면 여기를
비디오 공유하기 :  
케세라 세라

Que Sera Sera Episode 17 / Multi Language subtitles

연애의 홍수다. 초등학생, 아니 유치원생부터 '남친'이니 '여친'은 일상어가 되었다. 그만큼 자주 사랑을 하고 자주 사랑에 상처받고, 또 자주 그 상처는 다른 사랑으로 덧칠해진다. 사랑은 흔한 것이 되었고, 흔하기 때문에 '사랑, 그까이꺼' 조금은 무감해져 버렸다. 여기, 그런 요즘을 살아가는 네 명의 젊은이들이 있다. 어디서 보고 들은 것은 많아서 적당히 세련되고 적당히 영악해진 그들. 그래서 목숨 거는 사랑따위 신파 영화에나 나오는 구닥다리 이야기쯤으로 여기는 위대한 사랑이니 연인이니 하는 말, 촌스러 죽겠다며 닭살 돋아 하는 그들. 그들이 사랑에 빠진다. 그 흔한 '사랑.그까이꺼'에. 냉소적이고 세련된 요즘 애들이 촌티 풀풀 나는 신파 같은 사랑에 빠져 스타일 완전히 구겨지는 모습을 보고 싶다. 똑똑한 그들이 가슴에 사랑 하나 품으면서 좌충우돌 허우적거리는, 불안정한 청춘의 순박한 아름다움을 보고 싶다. 그래서 우리 가슴 깊은 곳에는 아직도 '순정'이 꿈틀거리고있음을 확인해 보고 싶다. 이 드라마는 사랑 그까이꺼 우습게 보다가, 잘난 척 하다가, 멎진 척 하다가, 쿨한 척 하다가, 제대로 큰 코 다쳐 피 철철 흘리는 이야기다. 남 보기엔 허접하고 후져도 내 가슴에 품은 이상 '위대한 연인'이 되고 마는, 그 때문에 목 놓아 울고 웃는, 때로는 목숨을 버릴 만큼 어리석어지는, 그 어리석음 때문에 더욱 아름다운, 눈부시게 아프고 찬란한 <젊은 날의 초상>을 찡하게 펼쳐보고 싶다.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 © 2001-2009 Wikipedia contributors(Disclaimer)
This article is licensed under the GNU Free Documentation License.
Donate to the Wikimedia Foundation

 1 부터 31 까지 (전체 80건) 케세라 세라 Images :  1  2  3  [다음 >>] 

케세라 세라   Images

 
 
 
 
 
 
 
     
 1 부터 31 까지 (전체 80건) 케세라 세라 Images :  1  2  3  [다음 >>] 
More News & Gossip

discussion

We welcome your comments, but please be civil, DO NOT SPAM and STAY ON TOPIC. Comments deemed inappropriate will be removed and repeat abusers will be banned. Commenting is a privilege that will be revoked for violations of our Privacy Policy .

DISCLAIMER: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the comments and other content that you post. AskActor.com accepts no responsibility whatsoever in connection with or arising from such content.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